힘이 나는 기사.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월요일 아침 힘이 나는 기사, 기분 좋은 한주가 될 거 같다. [마라톤]뇌손상 前프로복서 일주일 걸려 마라톤 완주 경기 중 뇌를 다쳐 사경을 헤맸던 전 프로복서 마이클 왓슨(영국)이 걸어서 일주일만에 런던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했다. 수술 후유증으로 몸의 왼쪽이 마비된 왓슨은 13일(이하 현지시간) 2003런던마라톤 남자부 풀코스에 출전해 ‘거북이 레이스’를 펼친 끝에 19일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왓슨은 91년 크리스 유뱅크(영국)와의 […]

나를 키운건 8할이 바람이다.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나를 키운건 8할이 바람이다. 라고 서정주가 얘기한 적 있다. 예전 같으면, 독기를 품고 '쓰레기'라고 욕했을 것이다. …요새는 좀 다른데, 아무래도 나이탓인가 보다. '그 인간은 역겨우나, 표현은 참 멋들어진다'라는 생각이 든다.

탁상달력의 협박.

Posted 2 CommentsPosted in 일상

탁상달력의 협박. 탁상달력의 오늘 날짜 옆으로 자그맣게 세자리의 숫자들이 있다. 076, 077, 078… 오늘이 2003년의 며칠째인가를 나타내는 숫자들.오늘은 78일째이다. 탁상달력은 매일매일 나를 협박한다.

어떤 슬픔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슬픔은, 온전하게 남아있는 자의 몫이다.가끔 그들의 얼굴이, 그들과의 대화가 너무도 선명하게 떠올라 가슴을 후빈다. 시간은, 아무 것도 지우지 못한다. 시간은 다만 덧칠할 뿐이다.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사람들은 더욱 불행해 질 것이다. 그 어느 하나도 온전하게 남아있지 않을테니까.

東洋 3國의 북춤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국립 무용단 제74회 정기공연 (97.11.29 — 12.2) 東洋 3國의 북춤 0. 우연하게 생긴 공연티켓 덕분에 근사한 눈요기를 하고 난 다음에 생기는 욕심은, 맛난 음식을 먹고 난 후의 그것과 같습니다. “다음에 또….” 보다 효율적인 소비, 먹고 마시는 이상으로 삶의 활력을 주는 소비. 좌석은 물론이거니와 입석도 가득 들어찬 국립중앙극장은 무척 훈훈했습니다.1.중국 山西省 봉(실사 변에 받들 봉)州大鼓秦王点兵(진왕이 병사를 […]

바다가 된 여자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여기는 竹島. 대나무는 보이지 않는다. 잠을 자다가 음식을 먹 는다는 행태는 권태롭다. 허겁지겁 깨워 어딜가자는 말만 하지 않았으면 좋을만큼, 그러나 졸립다. 내 인연의 여러갈래 길. 버려야 할 특별한 그 무엇도 가지지 못한 자에게 바다는 너무 냉정한 거인이다. 스물 일곱. 그동안 몇몇의 바다를 다녔지만, 그의 미세한 숨결을 느끼며 그 가 정말로 살아있다고 느낀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

충무 가는 길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7/31/15:30 날은 무척 덥다. 달랑 옷가지 몇개만 든 배낭이 이렇게 무겁게 느껴지는 이유는 내가 자유롭지 않기 때문이다. 다 버리고 오자. 7/31/16:30 What the hell! 왼쪽,새디스트라고 밖에 볼 수 없는 남자와 여자는 계속해서 서로를 괴롭히고 있고 오른쪽, 엄마 말을 듣지 않고 찡찡대는 꼬마녀석, 앞엔 엉덩이를 들이미는 입석의 아줌마. 아이들은 싫다. 7/31/20:00 길이 많이 막힌다. 느리다. 느림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