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 가는 길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7/31/15:30
날은 무척
덥다.
달랑 옷가지 몇개만 든 배낭이 이렇게 무겁게 느껴지는 이유는 내가 자유롭지 않기 때문이다.
다 버리고 오자.

7/31/16:30
What the hell! 왼쪽,새디스트라고 밖에 볼 수 없는 남자와 여자는 계속해서 서로를 괴롭히고 있고 오른쪽, 엄마 말을 듣지 않고 찡찡대는 꼬마녀석, 앞엔 엉덩이를 들이미는 입석의 아줌마. 아이들은 싫다.

7/31/20:00
길이 많이 막힌다.
느리다. 느림에 익숙하지 못하다. 느림에 익숙하지 못해 불안하다. 이것이 ‘현대’ 혹은 ‘문명’이라고 지칭되는 가속인가?

7/31/20:05
가만 생각해보니까,
내가 불안해 하는 이유는 느림에 익숙하지 못한 데 있는 것이 아니라, 말을 하지 못하는 데 있었다. 아니 대화를 할 수 없다는 이유. 아침 8시부터 난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비극적이다. 말을 하지 못한다는 그런 한심한 이유로 이렇게 초조해하다니!

7/31/21:40
여기는 마산. 아름다운 ‘도시’의 야경은 없다. 그 하나 뻘건 십자가. 일견하기에도 지옥!

7/31/22:10
마산 지나서 옥수. 여독이 쌓인다는 생각이 들만큼 피곤하다. 하지만 달은 참 밝다.

7/31/22:50
충무! 드디어.

7/31/24:50
짐을 푼다. 베란다에 서면 바다가 보이는 아파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