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와 애니메이션

군도 (3/10)

나라면 이 영화를 어떻게 만들었을까?

석양을 향해 질주하는 말 탄 무리들의 엔딩 장면에서 절정에 이르는 시종 일관 귀를 거스르는 서부 영화 풍의 배경 음악.

쓸데 없이 흩날리는 벚꽃 잎과 눈 부신 역광의 햇살에 상투성을 더하는 결투의 클리셰.

뭉치면 백성이고 흩어지면 도적이라는 외침처럼, 처음부터 끝까지 그 어떤 모순이나 갈등 없는 정직하고 순진한 서사.

마동석, 강동원, 하정우 등 좋은 배우가 많이 등장하지만 기억에 남는 캐릭터는 없다.

대책 없는 비판 같지만, 나라면 이 영화를 어떻게 만들었을까? 답이 없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