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고 쓰다

어느 봄날. 나희덕

어느 봄날. 나희덕


청소부 김씨
길을 쓸다가
간밤 떨어져내린 꽃잎 쓸다가
우두커니 서 있다
빗자루 세워두고, 빗자루처럼,
제 몸에 화르르 꽃물 드는 줄도 모르고
불타는 영산홍에 취해서 취해서

그가 쓸어낼 수 있는 건
바람보다도 적다

봄 꽃에 취한 게 얼마나 오래 전 일인지 기억할 수가 없습니다.

2 thoughts on “어느 봄날. 나희덕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