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고 쓰다

7.푸른 수염. 아멜리 노통브

‘푸른 수염’이라는 원작 동화가 있는 줄 몰랐다. 책의 말미에 번역가 이상해씨의 소감을 읽고 알게 됐는데 꽤나 잔혹하다. (미안하지만 이상해씨는 글을 쓰지 않는게 좋겠다. 작품이 가진 여운을 모두 날려버린다.)

아멜리의 경우 원작을 재해석한 작품이 꽤 많은데 이런 패러디보다는 오리지널 작품이 훨씬 좋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오리지널 창작에서 그녀의 기발한 창의력이 훨씬 돋보인다.

연쇄살인마와 아멜리의 대결, 결말이 궁금했지만 자멸하듯 포기한 살인마와 그저 재빠를 뿐인(것처럼 보이는) 사트륀느의 탈출로 막을 내린 결말은 많이 심심하다. 작품 중간 인용되는 샴페인의 세계, 넓고 깊구나 정도가 기억에 남았다고 할까?

아멜리 노통브에 대한 나의 애정은 꽤 오래되었고 또한 지독했다. 그동안 한국에서 출간된 아멜리의 소설은 거의 다 읽었고 몇몇 작품은 아래처럼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그녀를 얼마나 좋아했던지 이미 읽은 책을 제목이 낯설어 다시 산 적이 있고, 미치 읽지 못하고 책장 속에 보관하던 책을 역시 신작이라 생각하고 재구매한 적도 있다.

끊임없이 치고 받는 재기 발랄함, 그 속에 넘치는 고전의 향기, 무엇보다도 당당하고 당돌한 자신감. 앞으로 10년동안 발표할 작품이 이미 책상 서랍 속에 들어 있다며 큰소리치는 67년생 작가.

같이 나이를 먹고 있는데 그녀의 글과 내 취향은 점점 멀어지고 있다. 이후로 아멜리를 읽는 일은 아마 흔치 않을 것 같다.

안녕 아멜리, 내 청춘, 내 사랑.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