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고 쓰다

리차드 쏜, Richard Thorn

누군가가 좋아하는 그림이라고 소개한 글을 봤다. 강물에 부서지는 햇살, 솜털처럼 부드러운 바람이 부는 들판, 새싹의 싱싱한 냄새, 여름으로 달려가는 물살.

이제는 떠올릴 수 없는 유년의 어딘가에 저런 풍경이 있을 것만 같아서, 화면 가득 넘어가는 그림들에게 깊은 위안을 얻었다.

Richard Thorn Facebook Homapage

1952년 영국에서 태어나 5살때부터 미술에 관심을 가졌다. 그는 첫사랑이 된 모든 것을 그리고 스케치했다. 이 시기 그림들은 후일 그의 작품의 ‘원물질’이 되었다. 학교에서 그는 그림으로 유명했고 후에 학교를 떠날 때 뉴턴 애봇 미술 학교에 등록했다. Thorn은 1980년대에 전문적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 이후로 그는 멋진 데본과 코르니쉬 풍경과 해안선을 그려왔다.

아직 현존하는 작가이고 페이스북 메신저를 통해 메시지를 보낼 수도 있다. 그의 그림들은 2천파운드(한화 300만원) 내외로 구입가능 하다.

작가의 자기 소개 인사도 있다.


나는 자연스럽게 수채화로 그림을 그리는 데 어린 시절을 보냈다. (예술대학을 졸업한 후) 음악계에 입문한 후, 나는 다시 그림을 매체로 결정했다.

그때부터 나의 수채화는 많은 변화를 겪었다. 색상, 톤, 구성에 대한 공감이 나의 주된 관심사였다.

빛, 질감, 공간적인 거리 등이 나의 주요 관심사들이고 이 요소들은 나의 구성과 주제보다 우선한다.

나에게 있어 그림은 연속체, 즉 탐험이다. 하지만 수채화로, 이것은 당신 앞에 영원히 놓여있는 것처럼 보이는 매체이다.

수채화는 스승이고, 나는 학생이다.

http://www.richardthornart.co.uk/about.htm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