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남북정상회담

남과 북의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는 일이 내 생에 벌어지리라고는 상상한 적 없었다. 마치 통일처럼 아주 먼 훗날에나 가능할 거라고. 한 30년 더 지나면 서로의 이데올로기가 더 이상 구분할 수 없을 정도로  희석되고 낡고 바래져 우리 아들들은 남과 북이라는 걸림 없이 오갈 수 있지 않을까라고.

남과 북이 하나로 연결되어 남한 사람들은 언제든지 백두산에 오를 수 있고 북한 사람들도 언제든 제주도에 놀러올 수 있는 시대가 어서 왔으면 좋겠다. 낭만적이고 추상적이라 할 지라도 오늘만큼은 땅에 발 딛지 않은 통일의 몽상가가 되고 싶다.

그러고보니 한국의 신문이나 언론을 보지 않은 지 꽤 됐다. 한겨레나 경향까지도. 한국 언론은 논조나 태도는 말할 것도 없고 아젠다를 전달하는 기능도 제대로 하지 못한다. 봐야할 기사, 알아야 할 논제를 취급하지 않는 언론이라니.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