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러빙 빈센트 (2017)

IMDb 내 점수 : 9

이 작품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의 체온과 그들이 고흐를 얼마 좋아하는 지 알 수 있는 영화였다.

유화로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발상, 그걸 가능하게 만드는 성숙한 문화와 환경, 그리고 이런 작품을 지지하는 많은 사람들.

부러운 영화다.

고흐의 죽음을 살펴보다가 그것이 타살일지도 모른다는 의심을 만들어내고, 그 흔적을 따라가면서 다시 고흐의 내면을 파고드는 이야기의 전개도 매우 흥미로웠다.

모든 사람들을 생각하면, 이게 최선이야.

유서 한장 남기지 않은 고흐의 마지막 몇마디. 이제 관객에게는 고흐가 어떻게 죽었는 지 그리고 그의 죽음이 자살인지 타살인지 별반 중요하지 않다. 오히려 그 인간적인 예민함, 아픈 마음과 견딜 수 없는 고통, 주위 사람들에 대한 애정, 그래서 귀를 자르고 자살을 시도한 고흐의 자학을 십분 이해할 수 있게 된다.

예술가이기 이전에 누구의 형이며 누구의 친구이며 누구의 아들이었던 자연인 고흐를 바라보게 만든 것이 이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이라 생각한다.  고흐가 어떤 생각으로 작품에 임했는지 알게 되면서 모든 갈등과 의심은 저 뒤로 사라져 버리고 고흐와 그의 그림에 집중할 수 있게 된다

I want to touch people with my art. I want them to say ‘he feels deeply, he feels tenderly’.

고흐의 그림에서 느껴지는 온화함이 그가 진심으로  바랬던 것이고 그리하여 그 마음이 화폭에 온전히 남아있음을 이제야 알게되었다.

8년 동안 800점의 그림을 남기고, 그 작품들이 이렇게 많은 사람들을 깊이 어루만지고 있다는 것을 알면 그도 조금은 편안해 지려나?

엔딩 크레딧과 함께 흐르는 starlit starlit night, 평온한 음악에 한참동안 나를 적셨다. ‘좋다’ 하는 생각만으로 가득차서 멍하니 앉아있는 게 얼마나 오랜만인지 모르겠다.

영화가 아주 맘에 들어 좀 더 길었으면 싶었는데 작업 과정을 상상해보면 그건 지나친 욕심이다.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