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헤드헌팅

Posted

몇년 전 까지만 해도 분기에 한두통의 전화를 받았었는데, 점차 줄어들고 있다.

이 업계에서는 이제 최고령에 속하니 당연한 일이지만 어쩐지 속이 좀 상한다.

마침 오늘 한통의 전화가 왔는데 생각보다 반가웠다.

사람이란, 참, 단순하다.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