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처음처럼

시신영복 선생의 글을 처음부터 다시 읽고 있다. 

꽃과 나비

“꽃과 나비는 부모가 돌보지 않아도 저렇게 아름답게 자라지 않느냐.” 어린 아들에게 이 말을 유언으로 안기고 돌아가신 분이 있습니다.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