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이사

결혼과 동시에 정착하여 10년 넘게 살았던 암사동을 떠나 용인으로 이사했다.

막상 떠나오려니 조금 아쉬운 마음도 들었다. 사람 사는 게 다 그런 정이구나 싶은 생각.

분주하게 짐을 정리하고 이사 트럭을 따라 용인으로 와서 전입 신고를 하고 내친 김에 취학 통지서와 전학 통지서도 학교에 제출했다.

몹시 피곤한 하루였다.

여기 저기 쌓아 둔 짐들. 인생의 짐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