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명한 인도 – 프리베이직 거부

인도는 매우 현명하게도, 페이스북이 야심차게 추진한 ‘프리베이직’을 거부했다.

http://money.cnn.com/2016/02/08/technology/india-facebook-free-basics-internet/index.html

인도공과대학(IIC), 인도과학원(IISC) 등 인도 최고의 인재 요람에서 발표된 140명의 공동성명문을 읽어 보시라.

그들이 프리 베이직을 반대하는 이유는 크게 3가지인데, 간결하고 명쾌하다.

  1.  페이스북이 베이직서비스를 결정한다.
    • 인도인에게 필요한 베이직 서비스를 왜 페이스북이 결정하는가? 이것은 초컬릿회사(페북을 초컬릿회사라고 비유하는 것도 인상적이다. 초컬릿은 달콤하기는 하지만 필수식품은 아니지 않던가!)가 인도에 식량을 공급한다고 하면서, 기본 식량에 대한 결정권한을 가지는 것과 같다.
  2. 페이스북이 인도인의 인터넷 데이터를 모두 복호화할 수 있다.
    • 인도인의 뱅킹정보, 의료정보 등이 모두 페북으로만 전달될 수 있으므로 이것은 매우 심각하다.
  3. 무료가 아니다.
    • 프리베이직의 ‘프리’는 그저 마케팅 장치일 뿐. 서비스를 이용하는 내내 광고가 붙는데 이것이 어떻게 프리란 말인가?

덧붙여 그들은 마크 저커버그에게 인터넷을 사용할 수 없는 인도인들에게 무료 인터넷을 공급한다는 ‘감정적인 호소’를 치우라고 말하고 있다.

여우같은 저커버그에게 인자하지만 강력한 펀치를 날린 기분이다.

 


 

몇가지 생각

  • 인도의 과학자들은 인도의 미래를 내다볼 줄 아는군
  • 마크 저커버그는 정말 뛰어난 사업가이다. 프리베이직을 잘 뜯어보면, 인도 8억 국민에게 자사 서비스를 강요하면서 표면적으로는 모든 이에게 인터넷을 제공하고 정보 격차를 줄인다는 메세지를 전달하고 있다. “인도 12억 국민 중에 4억명 만이 인터넷을 쓰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이 나머지 8억명에게 인터넷을 무료로 공급하겠습니다”
  •  모든 것이 화폐 가치로 치환되어 ‘무엇이 경제적인가’의 잣대로 평가되는 시대에, 여전히 인도는 ‘무엇이 중요한가’의 잣대가 통하는 나라. 이것이 간디로 대변되는 인도의 힘인가 싶다.
  • 만약에 한국이었다면 어땠을까? 대통령이 마크의 손을 잡으며 정말 고맙다고 하지 않았을려나?

 

프리 베이직이란?

통신 요금 때문에 인터넷을 사용할 수 없는 개도국을 위해 internet.org를 통해 무료 인터넷을 제공하는 프로그램. 페이스북이 인도 등 각 나라의 이통사와 제휴를 맺고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의 가장 큰 문제는 무료로 인터넷에 접속하는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제한된다는 점이다.

프리베이직을 통해서 페이스북, 페이스북 메신저, BBC뉴스, Bing 검색 등만을 사용할 수 있고, 유튜브나 구글 등 그 이외의 서비스는 사용할 수 없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