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습관

Posted

매일 정해진 시간에 어떤 일을 하는 것이 매우 어렵다는 것을 새삼 깨닫고 있다. 

하루에 한줄이라도 무엇인가를 쓰기

하루에 한장이라도 읽기

하루에 한번이라도 맘먹고 스트레칭 하기

‘하기 싫은데’가 아니라 아예 머리 속에 떠오르지 않은 채로 하루가 지나가 버린다. 

지인들을 인터뷰 하겠다는 계획은 일년 전부터 머리 속에만 존재하고 있다. 

계획 만으로 되는 것른 없겠지만, 지금 수준은 암담하고 비참하기까지 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