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처럼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시신영복 선생의 글을 처음부터 다시 읽고 있다.  꽃과 나비 “꽃과 나비는 부모가 돌보지 않아도 저렇게 아름답게 자라지 않느냐.” 어린 아들에게 이 말을 유언으로 안기고 돌아가신 분이 있습니다. 

제사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아버지 제사를 지냈다. 24번째. 24년 전 그날의 기억은 아직 생생하다. 교통사고로 위독하다는 전갈을 전해듣고 선임들이 휴가를 챙겨 날 내보냈다. 병원에 도착하여 안내하는 분께 병실을 물으니 장례식장으로 가라고 했다. 다시 물었다. “위독하다고 하셨거든요” 장례식장이 맞다고 했다. 어머니는 흰 소복을 입고 눈이 부은 채로 울고 있었고, 정복을 입고 나온 나를 붙잡고 어떻게 하냐고 하셨다. 그제서야 위독하다고 전해준 선임하사의 […]

빅 쇼트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영화

내 점수 : 8.5점 일본에 만화가 있다면, 미국엔 영화가 있다. 모든 역사가 영화화되는 것을 보면 헐리우드가 곧 미국의 역사와 등치되는 시대가 곧 올 것이라 생각한다.  람보나 007을 보면 이미 그럴 지도 모르지만. 모기지론이나 서브프라임, CDO 등을 어렵지 않게 설명하면서 어째서 미국 경제가 한꺼번에 붕괴되었는 지를 요약해주는 것은 매우 재밌었다. 그러나 그 사태를 통해 몇천억원에서 몇십조까지를 […]

레버넌트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영화

내 점수 : 9점 1820년 미국, 가죽 거래를 위해 사냥을 하다가 인디언과 전투로 동료를 잃고 설상가상 회색곰을 만나 큰 부상을 당한 후 인디언 혼혈 아들이 살해당하는 것을 목격하고 복수를 위해 생환한 한 남자의 이야기라고 줄일 수 있겠지만, 이 영화는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세계 최고의 강대국이 된 미국민을 위해 그들이 가지고 있는 거대한 자연을 소개하는 작품이라고 […]

데드풀 (4/5)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영화

http://www.imdb.com/title/tt1431045 팝콘 같은 영화. 알록달록, 따끈따끈, 고소한 맛과 달콤한 맛이 섞여 지루하지 않은, 그러나 한통을 먹고 나면 당분간 손대고 싶지 않은.

논스톱 (3/5)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영화

http://www.imdb.com/title/tt2024469 관객을 몰입시켰던 여러 장치(끊임없는 메세지, 기장의 죽음 등)들이 그냥 묻어두고 가기에는 비중이 매우 컸던지라, 관객이 떠올릴 테러리스트의 모습이 매우 초라해지고 말았다. 150명을 폭살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 테러리스트가 기내 어딘가에 몰래 숨어서 문자를 보낸다거나 누구도 모르게 화장실을 들락거리느라 숨을 졸인다던가 하는 상상만으로도 뭔가 우스워 진다.

분노의 늑대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며칠에 걸쳐 40권짜리 만화를 끝냈는데, 마지막 대사를 보고 실소를 금치 못했다. 스타워즈의 “I’m your father”에 버금가는 대사. 그러나 그 느낌은 전혀 다르다. 다양한 에피소드를 구성하여 무사도란 무엇인지 보여주고 있는 데 사실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다. 무사는 일반 백성의 생사여탈권을 가지고 있고, 주군과 번을 위해 충의를 다한다. 여자와 아이를 베지 않고 무사에 대한 예는 무사의 예로 […]

Hi-Fi 오디오 입문기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TV를 없앤 지 1년이 넘었고, 대신 음악을 들을 일이 많아졌다. 거실에 오디오를 들여놓고 집 안에 늘 음악이 흐르면 좋겠다는 생각에 Hi-Fi 오디오를 구입하기로 했다. 오디오는 생각보다 훨씬 복잡한 가전제품이었고, 거의 한달 넘게 이런 저런 조사와 시스템 구성을 고민했다. 이후 비슷한 고민을 하게 될 경우 도움이 될만한 오디오 구입 시 고려 사항을 정리해 둔다. 음악을 듣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