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서른 번째 생일에 오른 신은, 질문의 산이었다.  그 한 여름, 휴가를 내고 혼자서 오른 북한산이 아직도 기억난다.  자비무적. 언제나 인상 깊은  도선사를 지나, 깔딱고개를 넘어 백운대에 이르렀던 그 길. 땀을 흘리며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 지를 되묻고 되물었지만, 답을 구할 수 없었고 그렇다고 어떤 결심이 선 것도 아니었다. 이제 내게 산은 게으른 몸과 다리를 움직여 […]

유혹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첨부한 앨범의 이름은 “강남 엄마들이 뽑은 공부할 때 좋은 클래식”이다. 그 천박함에 어처구니가 없어 피식 웃고 말았다. 리스트가 졸지에 수험생 도우미가 되는 꼴. 자본주의 사회에 살고 있으니 이정도는 아량으로 넘겨야 하는 것인지도 모르겠으나 바로 그런 이유로 우리가 경계해야 할 것은 바로 이런 유혹이다. 본질을 흐리고 껍데기로 다가가는 기술. 혹은 그럴싸한 포장 뒤에 숨긴 공허한 가치. […]

습관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매일 정해진 시간에 어떤 일을 하는 것이 매우 어렵다는 것을 새삼 깨닫고 있다.  하루에 한줄이라도 무엇인가를 쓰기 하루에 한장이라도 읽기 하루에 한번이라도 맘먹고 스트레칭 하기 ‘하기 싫은데’가 아니라 아예 머리 속에 떠오르지 않은 채로 하루가 지나가 버린다.  지인들을 인터뷰 하겠다는 계획은 일년 전부터 머리 속에만 존재하고 있다.  계획 만으로 되는 것른 없겠지만, 지금 수준은 암담하고 […]

4월은 너의 거짓말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우연히 집어든 만화, 4월은 너의 거짓말. 결말이 너무 뻔한 소년 만화였는데도 페이지가 넘어갈 때마다 마음이 아팠다. 누군가를 좋아한 기억, 말 못하고 바라보기만 했던 기억, 아팠던 기억, 글을 썼던 기억, 친구를 만났던 기억. 인생이 기억의 중첩이라면 내 인생은 어떤 색을 가지고 있을까? 생상스의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가 새삼스럽게 다가왔다.

신영복 선생 타계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신영족 선생이 세상을 떠났다.  그렇게 또 한 분, 내가 선생이라 칭하는 몇 안되는 사람 중 하나가 흔적으로만 남게 되었다. 추억이나 기억, 밤 하늘의 북극성처럼.  모든 기력을 짜내 살고 있는 이즈음, 마음이 휑하다.  선생의 마지막 책, 담론은 아직 시작도 못했건만. 

습작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읽고 쓰다

한동안 글을 쓰지 않았다. 몸이 아픈 탓이었다. 글을 통해 스며 나오게 될 질병의 찌꺼기, 통증과 우울한 일상과 뒤틀린 내면 따위를 다른 사람들에게 내보이기 싫었다. 일 년이 지났고 여전히 아프지만 이렇게 시간이 더 지나면 머리와 손이 돌처럼 굳어 아무 말도 하지 못하게 될 것 같아 조금씩 조금씩 움직여 보기로 했다. 마치 재활훈련을 시작하는 마음으로.

도메인의 유효기간을 연장하며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Yoda.co.kr 2003년에 도메인을 획득한 이후 연장을 거듭하여 이제는 13년째가 되어간다. 최근 몇년 간은 이 도메인을 계속 유지해야 할 지 의문이 많이 들었는데,  그 이유는 방치된 이 블로그가 나의 게으름을 너무도 적나라하게 드러내기 때문이다. 이제 포기할 것은 포기해야 하는 나이가 되버렸다. 일을 벌리고 새로운 것을 찾기 보다는 추스리고 정리할 때라고 생각한다. 사실 그렇지 않다. 사회적 통념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