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키운건 8할이 바람이다.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일상

나를 키운건 8할이 바람이다. 라고 서정주가 얘기한 적 있다. 예전 같으면, 독기를 품고 '쓰레기'라고 욕했을 것이다. …요새는 좀 다른데, 아무래도 나이탓인가 보다. '그 인간은 역겨우나, 표현은 참 멋들어진다'라는 생각이 든다.

8 mile OST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뉴스

에미넴의 8mile OST가 도착하다. 맘에 든다.eminem.com에 들어가면, desksite라는 새로운 콘텐츠 푸쉬 기술이 들어있다. 앨범 구입자에 한해, 검열된 콘텐츠들을 보여준단다. 검열마저 자본으로 치환한다. 놀라운 그리고 무서운 자본주의.

탁상달력의 협박.

Posted 2 CommentsPosted in 일상

탁상달력의 협박. 탁상달력의 오늘 날짜 옆으로 자그맣게 세자리의 숫자들이 있다. 076, 077, 078… 오늘이 2003년의 며칠째인가를 나타내는 숫자들.오늘은 78일째이다. 탁상달력은 매일매일 나를 협박한다.

나의 그리스식 웨딩(My Big Fat Greek Wedding) ★★★☆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영화

related imdb : http://www.imdb.com/title/tt0259446/ 가볍게 보자면, 전통과 가족, 연애와 결혼에서 생기는 '신의 빛' 따위를 잘 버무려 놓은 상업영화이고 자의적인 해석을 붙이자면, 이 영화는 관대함/관용의 미덕에 관한 작품이라 할 수 있겠다. 나와 다른 타인, 나의 세계와 다른 또다른 세계, 등등에 대한 포용심에 관한 영화. 구라파의 똘레랑스라 불리우는 그 어떤 문화적인 감정을, 포용심이나 관용으로 대치하기에는 부족함이 많으나 […]

사막의 순례자 ★★★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사막이 아름다운 건 어디엔가 우물이 숨어있기 때문이야. – 이런 톤은 싫다. 언명이 담고 있는 진실 여부를 떠나, 너무 가볍다.   자연주의자 모노의 정신적 유언 -이런 톤도 싫기는 마찬가지. 대중 추수주의의 흔적. 그럼에도 테오도르 모노의 ‘사막의 순례자’는 사막이 어찌하여 아름다운 곳인지를 잘 설명해 주고 있다. 그는 일평생을 사막을 걸어다니며 식물을 채집하고, 지질을 연구하던 사람이다. 몇몇 인상 […]

무간도 ★★★★☆

Posted 2 CommentsPosted in 영화

관련 영화 : http://www.imdb.com/title/tt0338564/ 무간도. 오래간만에 접하는 홍콩영화. 드라마의 짜임새가 보통이 아니다.완벽한 서사구조, 적절한 완급조절을 통한 강인한 흡입력, 거기에 아직도 창창하게 빛을 발하는 두명의 스타. 좋은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