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신을 갖고 싶다.

Posted Leave a commentPosted in

문신을 갖고 싶다는 욕심이 불현듯 생겼습니다. 문신을 갖고 싶다는 생각이 들자마자 거의 동시에 내 머리엔 내가 가져야 할 문신이 떠올랐습니다. 겨드랑이에 날개가 돋는 최인훈의 소설이 있었지요? 바로 그것이었습니다. 어깨와 겨드랑이 중간쯤에서 살갗을 비집고 고개를 쳐드는 날개,라기 보다는 비늘에 더 가까운. …..화려하게 꾸민 옷 같은 몸을 가지고 있어요. 양어깨에는 용틀임하며 올라가는 용의 비늘들이 소용돌이치고 있고, 팔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