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관심을 둔 음악

birth of the cool,1949 (쿨재즈) kind of blue, 1959 (모드주법) bitches brew, 1970 (퓨전재즈) 관련 글 클래식 음악을 듣는다 모처럼 쉰다는 느낌이 드는 토요일이다. 5일을 쉬지 않고 근무하면 역시나 피곤한데, 그런 만큼 쉼이 더 강하게 다가오는 것이겠다. TV를 끄고 Read more Hi-Fi 오디오 입문기 TV를 없앤 지 1년이 넘었고, 대신 음악을 들을 일이 많아졌다. 거실에 …

관심을 둔 음악 더 보기 »

클래식 음악을 듣는다

모처럼 쉰다는 느낌이 드는 토요일이다. 5일을 쉬지 않고 근무하면 역시나 피곤한데, 그런 만큼 쉼이 더 강하게 다가오는 것이겠다. TV를 끄고 오래간만에 오디오를 켰다. FM이나 인터넷 라디오를 켤까 하다가 오랜만에 직접 곡을 골라보기로 했다. 역시 손이 가는 건 모짜르트. 심포니 5번 G마이너 안단테. 낯선 곡인데 모짜르트라는 것은 확실하게 알겠다. 극한까지 밀어올린 감정을 담고 있지만 결코 선을 …

클래식 음악을 듣는다 더 보기 »

Hi-Fi 오디오 입문기

TV를 없앤 지 1년이 넘었고, 대신 음악을 들을 일이 많아졌다. 거실에 오디오를 들여놓고 집 안에 늘 음악이 흐르면 좋겠다는 생각에 Hi-Fi 오디오를 구입하기로 했다. 오디오는 생각보다 훨씬 복잡한 가전제품이었고, 거의 한달 넘게 이런 저런 조사와 시스템 구성을 고민했다. 이후 비슷한 고민을 하게 될 경우 도움이 될만한 오디오 구입 시 고려 사항을 정리해 둔다. 음악을 듣는 …

Hi-Fi 오디오 입문기 더 보기 »

음악하면 떠오르는 색깔은? (단어와 색상을 정량화하는 Cymbolism)

wise는 회색, classic은 검정색, 여름은 노란색. Cymbolism(http://www.cymbolism.com/)은 단어와 색상의 관계를 정량적으로 보여주려고 시도하는 웹사이트이다. 사이트 설명에 따르면, 칼라는 디자이너의 감정과 분위기를 표현할 수 있는 궁극적인 수단이며, 심볼리즘은 단어와 색상과의 관계를 정량화하려는 새로운 웹사이트이고, 디자이너가 어떤 감정 상태를 표현하기 위한 최적의 색상을 고르기 쉽게해주는 툴이란다. 새로운 시도이고 매우 흥미롭다. love는 빨간색, peace는 흰색과 하늘색 이런 단어들에 …

음악하면 떠오르는 색깔은? (단어와 색상을 정량화하는 Cymbolism) 더 보기 »

라디오스타 (4/5)

http://www.imdb.com/title/tt0891577 [imdb id=”tt0891577″] 이 작품의 메타포는 어머니다. 어머니의 사랑. 추억을 먹고 사는 가수 최곤은 늘 자신만 아는 이기적이고 어리석은 ‘자식’의 모습이고 맹목적으로 베푸는 매니저 박민수는 ‘어머니’의 다른 이름이다. 누구에게나 있는 ‘잘 나가는 한 때’에 집착하는 순간 인간은 과거의 늪에 빠져서 더는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다. 그를 늪에서 구해줄 뿐만 아니라 기꺼이 보내주기도 하는 가수와 매니저의 이야기. …

라디오스타 (4/5)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