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0 유령 (강희진)

유령 – 강희진 지음/은행나무 작년 7월에 산 책을 이제서야 마쳤다. 몇몇 지인이 책을 내거나 당선이 되거나 했지만, 희진형은 특별하게 기쁘다. 중후반까지 제법 흡입력 있게 읽히는 소설의 후반부는 다소 맥이 빠지고 특히 정주 아줌마의 유서에 쓰인 문장은 너무도 유려해서 현실감이 떨어질 정도. 그러나 탈북자라는 주제를 다루고 있으면서도 이념적으로 치우치지 않고 현실 세계의 여러 문제들을 놓치지 않고 …

2/100 유령 (강희진)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