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

옛 마을을 지나며.김남주

옛 마을을 지나며.김남주 찬 서리 나무 끝을 나는 까치를 위해 홍시 하나 남겨둘 줄 아는 조선의 마음이여. 김남주 선생은 꿈꾸는 것에 머물지 않고 그것을 쟁취하기 위해 평생을 노력했다. 목숨을 바친 그의 한걸음 한걸음 덕분에 꿈 같던 세상이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김남주 선생만한 시인은 이전에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다. 그런 김남주 선생의 깊은 속에 …

옛 마을을 지나며.김남주 더 보기 »

50/100 김남주 평전

관련 도서 : http://kr.product.shopping.yahoo.com/ssp?pid=10120645 책으로 나의 무뎌진 자세를 벼릴 수 있다고 생각한 걸까? 아니면 그 시대로 돌아가고 싶은 걸까? 김남주는 누가 뭐래도 치열한 시인이었고 자신에게 투철한 전사였고 죽을 때까지 싸움으로 일관한 열정을 가진 사람이었다. 늘 그렇듯, 김남주를 읽고나면 절반 쯤은 부끄럽고 절반 쯤은 기운이 난다. 대충 대충 살지 말자. 관련 글 옛 마을을 지나며.김남주 옛 …

50/100 김남주 평전 더 보기 »

나와 함께 모든 노래가 사라진다면

요즘 이제 막 아빠가 되려는 요즘, 나를 아빠라고 아버지라고 부를 아들이 태어나려는 요즘, 내 마음 속에서 메아리치는 시가 있다. 나와 함께 모든 노래가 사라진다면 김남주 내가 심고 가꾼 꽃나무는 아무리 아쉬워도 나 없이 그 어느 겨울을 나지 못할 수 있다. 그러나 이 땅의 꽃은 해마다 제각기 모두 제철을 잊지 않을 것이다. 내가 늘 찾은 별은 …

나와 함께 모든 노래가 사라진다면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