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이직

이직

  • yoda 

시대가 변한 탓이다.
L의 이직에 마음이 흔들리는 까닭은 그는 이 회사에 입사한 이래로 계속 한팀에서 일했기 때문이고, 또한 그의 이직을 떠올리면서 나의 퇴직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평균 수명이 매우 높아진 반면 (2015년 기준 남성의 평균 수명은 78.5세 http://goo.gl/sxQwr4 ) 평생 한 직장을 다닐 수 없는 탓에  사람들은 두번째, 세번째 직업을 찾아 변화해야 만 하는 시대.
이직이 아니라, 새로운 직업을 찾아보는 것이 마냥 즐겁기만 하지는 않지만, 한편으로는 하고 싶었던 일, 지금보다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일을 찾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희망도 절반쯤은 있다.
‘무엇을 할 것인가’
일찌기 니콜라이 체르니솁스키가 보여준 것처럼 이상을 위해 청년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가르쳐 주는 시대는 이미 지났다.
지금은 빠르고, 단순하고, 쉬이 변하는 변덕의 시대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가끔 느리고, 정직하고, 제대로 된 무엇인가를 원하고 찾기도하지만 이내 본래의 시대로 돌아오고는 만다.
그래서 인생은 목적이 아니라 과정일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답을 알 수 없는 문제를 푸는 것. 혹은 답이 없는 문제를 푸는 것이 이 시대의 삶이다.

관련 글  자기계발. 54/100 펄떡이는 물고기처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