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창포

2016년 4월 8일 ~ 10일 무창포 여행

  • 3월초 ~ 4월 중순까지 도다리, 쭈꾸미 축제가 열린다. 신선하지만 비싸다. 쭈꾸미는 1kg에 4만원-5만원선이고 자연산 도다리는 2kg에 8만원 이상이다.
  • 회나 쭈꾸미는 보령 요트 경기장 옆의 죽도에 가서 훨씬 싸게 먹을 수 있다.
  • 무창포에서 무창포 앞 바다의 석대도까지 하루 몇시간 길이 열린다. 사람들은 모두 호미와 장화를 대여하여 조개를 주우러 나가지만, 별 볼일 없으니 괜한 힘을 빼지 말 것. 생각해보면, 매일 그 많은 사람들이 조개를 주울텐데 남아날 리가 있겠는가.
  • 주산 벚꽃길이 매우 좋았다. 보령호를 가다가 뜻하지 않게 발견한 길인데, 20년 넘은 왕벚꽃들이 2차선 도로를 가득 메운 장관.
  • 성주사지에는 국보가 하나 있다. 성주사는 통일신라의 태종무열왕 8대손인 낭혜화상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창건되었으나, 임진왜란 때 불타고 현재는 넓고 넓은 터만 남아있다. 그 절터 한 가운데에 낭혜화상 백월 보광탑비가 있는데 이것이 국보이다. 낭혜화상은 중국에서 20여년간 어려운 중국인들을 도와 그곳에서 ‘동방대보살’이라 불리웠다 한다.
관련 글
괌 여행 참고

자주는 아니지만 그간 여행을 다니면서 느꼈던 아쉬움 중 하나는  한국 사람들의 여행 경험이 천편일률적이라는 것이다. 많은 한국 사람들이 여행 준비를 Read more

푸라 비다 Pura Vida

Pure life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코스타리카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인사말 뜻 : 인생은 좋은 것, 다 잘 될 거야, Read more

부석사, 희방폭포, 희방사

2006년 5월 5일은 어린이 날이자 초파일. 어머니를 모시고 아내와 아내의 뱃속에 있는 아침이까지 함께 부석사에 다녀오다. 5월 부석사 가는 길은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