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영화와 애니메이션

빅 쇼트






내 점수 : 8.5점
일본에 만화가 있다면, 미국엔 영화가 있다.
모든 역사가 영화화되는 것을 보면 헐리우드가 곧 미국의 역사와 등치되는 시대가 곧 올 것이라 생각한다.  람보나 007을 보면 이미 그럴 지도 모르지만.
모기지론이나 서브프라임, CDO 등을 어렵지 않게 설명하면서 어째서 미국 경제가 한꺼번에 붕괴되었는 지를 요약해주는 것은 매우 재밌었다. 그러나 그 사태를 통해 몇천억원에서 몇십조까지를 벌어들인 사람들이 있다는 것으로 영화가 끝나니, ‘씁쓸하지만 너만 잘하면 된다’라거나 ‘네 선택이야’라고 들려서 김이 좀 빠졌다.
ps. 브래드 피트가 나왔었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