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눈밑에 상처가 나서 온 예준,

눈밑에 상처가 나서 온 예준,

  • mama 

눈밑에 상처가 나서 온 예준, 긴 나무가지를 들고 쫒아 오는 시욱이가 불안해서 돌맹이를 던졌단다. 돌맹이랑 나무가지랑.. 누굴 뭐라하나.. 아침 학교 가는 길에 시욱이가 우리가 나오는 걸 보더니 후다닥 피한다. 장난 치는 건가 했더니 혼날까봐 피했단다. 위험하니 그런거 가지고 노는 거 아니라고 약속을 하고 학교를 가는데 ‘어, 이게 끝인가?’하는 표정. 이미 엄마에게 어젯밤부터 아침까지 혼났다니 다신 안그러겠지..

관련 글  평소보다 좀 늦은 날, 민준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