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시욱이네가 한바탕 놀고 돌아

시욱이네가 한바탕 놀고 돌아

  • mama 

시욱이네가 한바탕 놀고 돌아가던 마지막 순간까지 현관문으로 장난을 치다 도어락이 이상이 생겼다. 삐삐빅 소리가 나면서 정상적으로 닫히지도 열리지도 않는다. 예준이는 문을 닫지 말라며(갇힌다고) 울고불고 난리다. 아이들을 시켜(내가 간다니 무섭다며 자기가 가겠다고 나선 예준) 배터리를 사오고 교체후 문제는 해결이 되었으나 엄마의 실력을 완전히 믿지 못했던 예준인 몰래 신발 신고 나가서 번호를 누르고 제대로 열리는지 확인을 한다.

관련 글  민준이 탕수육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