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잠을 자려고 누워 있던 예준이 …

잠을 자려고 누워 있던 예준이 …

  • mama 

잠을 자려고 누워 있던 예준이가 소리 내어 운다. 무슨 일이냐 놀래서 달려가 보니 “내일 방과 후 수업 혼자 찾아가는 게 무서워서”란다. 내일을 생각하면서 걱정부터 되었던 것일까… 같이 가주겠다고 하니 겨우 진정하고 잠이 든다.

관련 글  예준이가 입원한지 어느 새 5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