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예준이는 닌텐도를 한번이라

예준이는 닌텐도를 한번이라

  • mama 

예준이는 닌텐도를 한번이라도 더 하기 위해 여러가지 타협안을 내놓는다. 심부름을 하면 한칸 할 수 있게 해달라던지, 아침/점심/저녁 세번을 하도록 해달라던지, 스티커 붙이는거 처럼 하자라던지… 나중엔 나도 해야 한다고 나서는 민준이를 묘하게 부추기기까지 한다. 여러모로 닌텐도로 머리속이 꽉차 있는 예준이다.

관련 글  책장이 온김에 예준이 낮잠 자는 동안 모두 꽂고 정리해두었더니 짜증내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