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아이들에게 나는 뭘 기대하는 …

아이들에게 나는 뭘 기대하는 …

아이들에게 나는 뭘 기대하는 것일까?
오늘 싸락눈이 내리면서 길이 아주 미끄러웠다. 1층에 내려오니, 어떤 아저씨가 ‘미끄러우니 천천히 가라’며 아이들에게 주의를 주었는데, 현관 나서자마자 예준이가 찍하고 미끄러졌다.

버럭 화가나서, 조심하라고 했는데 왜 달리냐고 소리를 지르고 말았다.

예준이는, 친구들이 놀릴 거라며 옷을 털기 바빴다.

나는 아이들에게 뭘 기대하는 것일까? 인생은 경험한 만큼 뿐인 것을 나도 40이 넘어서야 깨달았으면서 말이다.

관련 글  카드 게임에서 일등을 못했다

“아이들에게 나는 뭘 기대하는 …”의 1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