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해이리에 다녀오는 길에, 뎅과 …

해이리에 다녀오는 길에, 뎅과 …

  • papa 

해이리에 다녀오는 길에, 뎅과 예준이가 화장실이 급해 노량진 수산시장에 들렀다.
혹시나 했더니만, 남자 화장실로 들어간 예준이가 사라지고 없었다.
안내소에 방송을 요청하려고 갔더니, 거기서 울고 앉아있었다.

관련 글  목욕 중 예준이가 민준에게 장난을 건다. 꼬추~꼬추~~ 하면서 간질간질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