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일

외할머니 기일이다.
기일이라는 표현보다 돌아가셨다는 표현이 더 부드럽고 좋다.
불현듯 당신의 말씀이 떠오르는 일이 점점 잦아지고 있다.
“물건은 아껴써야지”
“맘을 곱게 먹어야지”
늘, 나를 바라보시던, 다독여주는 그 눈빛. 그립다.
요즈음의 나는 확실히 지치고 힘들다.
“할머니, 나 힘들어”
아무에게도 할 수 없는 말이지만, 할머니가 계시다면 어리광을 부려보고 싶다.

관련 글
출근 길에 갑지가 외할머니가 보고 싶어졌다

출근 길에 뜬금없이 외할머니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외할머니와의 몇가지 기억들... 초등학교 때는 거의 외할머니와 생활했으니까 학교 숙제를 외할머니가 봐주시기도 Read more

찬 공기 알러지

수경은 왼쪽 귀에 걸려 있던 무선 이어폰을 빼어 상구의 손에 건네 주었다. 상구는 무선 이어폰을 받아 왼쪽 귀에 꼈다. 마이클 Read more

키드, 악기 끝을 올려봐

키드는 재즈 악단 TOGB (The Original Genius Band)의 신입 트럼본 주자였다. 회사로 치면 인턴이나 수습 같은 멤버로 다른 단원들에게는 연주자라기보다 Read more

1인용 고공 택시와 롤리팝

나는 약속 시간에 늦었다 탁상 시계는 2시 20분 이었지만, 손목 시계는 2시 50분, 그리고 시계탑의 시계는 3시가 훨신 넘었다. 대체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