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복고에 대한 그리움

복고에 대한 그리움

  • yoda 

제목을 저렇게 쓰고나니, 내가 무슨 중늙은이라도 된 기분이다. 오늘이 지나면 12월이 되기 때문일까?
점심을 먹고 차를 한잔 마시다가 불현듯 ‘제임스 딘’ 생각이 났다.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롱코트를 입고 담배를 문 채 습기 가득한 거리를 걷는 바로 그 유명한 사진 생각이 난 것이다. 날이 흐리고 우중충한게 꼭 오늘 같은 날 찍지 않았을까 싶은 바로 아래 사진.

복고에 대한 그리움
제임스 딘, James dean


웹을 뒤져서 관련 정보를 몇개 더 찾아본다. 이럴 떄 인터넷은 새삼 편리하다.
IMDB를 뒤지니, 제임스딘의 프로필이 바로 나온다. http://www.imdb.com/name/nm0000015/
1955년에 이유없는 반항과 에덴의 동쪽, 그리고 1956년에 자이언트. 난 예전에 자이언트에서의 제임스딘은 좀 무기력한 연기를 보였다고 쓴 적이 있고, 그리고 그것은 성장통이라고 쓴 적이 있다. 그가 죽지 않고 살아있었다면 정말로 대배우가 됐을까? 궁금하지만, 이대로도 나쁘지 않다.
이미지를 뒤지다보니 몇장 맘에 드는 사진이 있었다.

제임스딘, James Dean
제임스딘, James Dean

아. 온기가 느껴지는 사진이다.

제임스 딘, James dean
제임스 딘, James dean

이건 제임스 딘이라 분위기가 사는 듯하다.
네이버의 제임스 딘 프로필에는 별 내용은 없다. http://movie.naver.com/movie/bi/pi/basic.nhn?code=623 제 13회 골든글로브를 받았다는 정도?
역시 위키피디아가 상세하다. http://en.wikipedia.org/wiki/James_Dean 1931년에 태어나서 1955년까지 만24세, 우리 나이로는 스물 다섯이나 스물 여섯 쯤 살다가 죽었다. 포르쉐를 몰다가 자동차 사고가 났는데, 난 이 순간을 생각하면 늘 ‘페드라’의 라스트 시퀀스와 겹쳐 보이곤 한다.
제임스 딘을 뒤적뒤적하는데, 마침 음악은 대부의 OST.
최근에 재즈에 관한 책을 뒤적뒤적하고 있는데, 듀크엘링턴이나 마일스데이비스, 팻매쓰니, 디지 길레피스, 베니굿맨, 찰리파커, 키스자렛 등등 순서도 장르도 없이 듣던 음악을 좀 정리해야겠다 싶은 이유다.
이모저모 자꾸만 옛것들이 그리운 11월의 어느 날이다.

관련 글  김남주 시인이 떠난 지 벌써 10주기가 되었군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