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오늘은 재활용 쓰레기를 처리

오늘은 재활용 쓰레기를 처리

오늘은 재활용 쓰레기를 처리하는 날.
예준이를 데리고 나가서 직접 분리수거를 경험하게 해 보려고 데리고 나가는데, 민준이가 막무가내로 따라온다는 것이다. ‘엄마랑 있어’하고 예준이만 데리고 나왔는데, 돌아서니 민준이가 제 엄마랑 함께 결국은 따라나왔다. 어색한 미소를 짓고 선 민준이.

^^

아이가 뭔가를 나와 함께 할 수 있게 되는 나이가 되니 그때부터 하고 싶은 일이 많아진다.
담주부터 민준이는 어떻게 한담?

관련 글  얼굴에 알록달록 그림을 그려

“오늘은 재활용 쓰레기를 처리”의 2개의 댓글

  1. 형이 하는 것은 뭐든 해야하고, 해야만 하는 거라고 생각하는 아이에게 너는 어려서 안돼!라고 말하는 건 잔인한 일이다. 재활용 쓰레기장에 가는 것은 추운 겨울에도/비가 오는 날에도 가던 곳이니 새로울 것도 없고 갑자기 가선 안되는 장소도 아니니 더 이해하기 어려웠을 듯. 아직 어려서 이해하고 받아 들이는 능력은 떨어질지 모르나 그럴수록 합당한 이유와 설명을 계속해서 해주어야 나아지지 않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