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걸레질을 하고 있는데 예준이

걸레질을 하고 있는데 예준이

걸레질을 하고 있는데 예준이가 의자에 척하니 올라가서 빙글빙글 돌리기 시작한다. 나는 나대로 걸레질에 애먹고 민준이는 의자에 얻어 맞았다. 예준아, 위험하쟎아!라니 방으로 뛰쳐 들어간다. 따라 들어가니 나 들어라 혼잣말인듯 한다. “이쁨도 못받고… 칭찬도 못받고…” 참… 이런 말은 어디서 배운걸까… 그상황 어디에서 엄마가 예준이에게 칭찬을 해주어야 하는지 물어봤더니 미안하단다..

관련 글  한강 수영장

“걸레질을 하고 있는데 예준이”의 1개의 댓글

  1. 그게… 이성적으로 접근할 문제가 아니라구요.

    papa가 있어야 칭찬도 받고 이쁨도 받고 할텐데.

    내일은 우리 불쌍한 큰아들만 데리고 놀러가야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