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지금껏 봐온 영화속에서도 소

지금껏 봐온 영화속에서도 소

  • mama 

지금껏 봐온 영화속에서도 소설속에서도 주인공들은 열렬히 사랑하고, 피치 못할 사정으로 이별을 해도 결국엔 결혼을 하고 아이들 낳고 나이들어선 그런 열렬함은 아니더라도 포근하고 따뜻한 그런 사랑을 하며 행복하게 살드라. 그런건줄 알았다. 자려고 누워 문득 생각이 들었다. 내 사랑은 어떤 예쁜 영화도 로맨스 소설도 못되겠구나.. 고작 혐오하는 신파 드라마 정도일까… 신파 드라마 여주라도 하려면 이런 상황에선 두아이들 데리고 홀로 꿋꿋하게 헤쳐나가야 하는데 난 신파 드라마 여주도 못하는 주변의 그저그런 캐릭인가. 서글프다.

관련 글  아침 10시 55분. 딸기가 좋아, 2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