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차에서 내린 예준인 또 상우네 …

차에서 내린 예준인 또 상우네 …

  • mama 

차에서 내린 예준인 또 상우네 집가서 놀겠단다. 상우는 다른 친구가 놀러올거라 했고, 난 민준이가 자고 있으니 상우에게 다음주에 놀러오라 했다. 예준인 못내 서운한지 울음을 터트렸다. 그리곤 집에와서 상우네집에 왜 못놀러가냐고 묻는다. 다른 친구가 놀러오기로 했다하니 자기 아닌 다른 친구랑 논다고 한바탕 울어버렸다. 예준이에게 친구가 더 많았졌으면 좋겠다.

관련 글  새벽 한시반에 일어나 사과를 달라며 징징대는 예준이. 잠을 설친 아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