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날이 너무 추워 혼자 재활용을 …

날이 너무 추워 혼자 재활용을 …

  • mama 

날이 너무 추워 혼자 재활용을 버리러 가기고 했다. 예준이에겐 말해놓고 그냥 나갈까하다 찾기 시작하면 더 크게 놀랄것 같아 민준이가 좋아하는 프로그램 할 시간 맞추어 잠깐 나갔다 온다고 했다. 금세 눈물 뚝뚝 흘리며 자기도 데리고 가라, 옷입히라 난리다. 겨우 달래놓고 후다닥 달려갔다 왔다. 생각보다도 더 추워서 데려오지 않길 잘했다 싶다가도 좀만 덜 추워 같이 나오는게 좋겠단 생각을 한다. 엄마 따라 나서는 시간이 얼마나 남았을까.. 일요일 오전 부모 버리고 집에 남아있던 조카와의 통화가 생각이 나서 새삼 지금 시간이 아깝다.

관련 글  맴매라고하면 민준인 지배로 손으로 때리는 시늉을 한다. 예준이가 지한테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