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오늘 예준이는 “XX씨구 옹헤야 …

오늘 예준이는 “XX씨구 옹헤야 …

  • mama 

오늘 예준이는 “XX씨구 옹헤야~”라며 흥얼거리고 다닌다. 같이 불러줬더니 자긴 거기만 안다며 그다음을 알려달란다.

관련 글  식탁 모서리에 부딛쳐 이마에 혹이 생겼다. 조심하자 예준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