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밖은 아직도 깜깜한데 예준, 민준인 벌써 일어났다. 새벽 1시가 넘게까지…

밖은 아직도 깜깜한데 예준, 민준인 벌써 일어났다. 새벽 1시가 넘게까지…

  • mama 

밖은 아직도 깜깜한데 예준, 민준인 벌써 일어났다. 새벽 1시가 넘게까지 탁탁 거리는 위층으로부터의 소리에 잠을 못잤더니 더 자고 싶지만 예준이가 귀에 대고 “엄마, 우유 주세요”라는 작은 소리에 잠을 깼다.

관련 글  아들은 월요일을 기억하는 것일까? 오늘 아침에는 '쓰레기 버리가 가'...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