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사랑하는 수영아. 살아있는 한, 다시 시작이다. 모멸감에 두눈이 부릅…

사랑하는 수영아. 살아있는 한, 다시 시작이다. 모멸감에 두눈이 부릅…

사랑하는 수영아.

살아있는 한, 다시 시작이다.
모멸감에 두눈이 부릅떠지지만 시간은 금방 흐르고 나는 곧 여기를 잊을테니.
뜻이 있다면 때로는 패배도 견딜줄 알아야 한다고, 스스로를 다독이며 지내는 하루하루.
힘들지만 쉽게 포기할 수 없는 건 당신이 내 아내이기 때문이야.

무엇보다도 우리 건강하자.
화를 이기지 못하고 폭음하는 일은 이제 그만해야겠다.

그리고 자기도 감기 조심하고 허리 조심해.

내사랑, 오수영.

관련 글  민준이 얼굴에 멍이 생겼다. 형이 밀쳐서
태그:

“사랑하는 수영아. 살아있는 한, 다시 시작이다. 모멸감에 두눈이 부릅…”의 2개의 댓글

  1. 응. 이미 벌어진 일에 대해선 어쩔 수 없지만 그로 인해 건강까지 나빠질까봐 걱정이야.. 힘들지만 조금만 참고 견디자. 이런 시간은 곧 지나가고 좀더 단단해질꺼야..

  2. 덧글을 다는데 코디 정기방문이 있었어.. 연수기 물 빠지는 시간에 잠시 커피한잔 하면서 얘기하다 마저 덧글을 다는데 뭐하냐길래 신랑 글에 덧글 단다니 재미나게 산다고 부러워하네.. ㅎㅎ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