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사랑하는 아들들에게 보내는 첫번째 편지

큰 아들을 위한 첫번째 편지
큰 아들을 위한 두번째 편지
둘째 아들을 위한 첫번째 편지
2009년 11월의 어느 날이다.
아빠가 좋아하는 남자가 몇명 있는데, 그 중 한사람의 이야기를 해볼께.
사르트르가 20세기의 가장 완전한 사람이라고 칭했던, 그 사람의 이름은 체 게바라.
지금 생각해보면 그는 아주 뛰어나거나 너무 이상적이거나 한 사람이야. 2009년 지금처럼 전지구적 자본주의가 사람들의 꿈과 이상, 심지어 행복까지도 돈으로 환산시키는 사회에서는 보기 힘든 사람이기도 하고.
하지만 남자라면, 아니 정말 너희들이 사람답게 살고 싶다면 저 사람을 기억해야 한단다. 모름지기 사람은 옳은 일에 굽히지 않는 신념이 있어야 하고 그 신념을 바탕으로 너희의 인생에 그런 가치들을 깔고 지속할 수 있어야 하는 거야. 그게 제대로 된 삶이란다.
‘인생, 뭐 있어?’라는 사람들도 많지만, 그들도 종국에 가서는 그것이 별로 행복하지는 않을거라고 이 아빠는 믿는다. 나의 삶과 인생이 결국 너희들(세대)의 미래와 인생으로 연결되는 것임을 이제 조금 알게 되었거든.
그는 ‘사람’이 올바른 일을 할 수 있다고 믿었던 사람이야. 그 남자는 그지없이 고결했으며, 인간에 대한 사랑이나 연민은 너무나 깊었고, 타인을 대하는 태도에서는 어떤 위치에 처하든 비권위적이었으며, 진심으로 다른 사람의 행복을 자신의 행복으로 여겼다. 바로 그랬기 때문에 인간의 자유를 억압하는 압제와 불의, 폭력, 실천이 결여된 이론, 자제가 안 되는 탐욕, 거짓과 위선을 미워하고 증오했던 사람이고.
아들들, 너희가 ‘체’처럼 살아도 행복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난 노력할거야.

체 게바라

그리고 체는 ‘동지’를 의미하는데, 그의 말 중에서 한구절을 옮긴다.

진정한 인간은
자신이 어디를 가야하는지 알고 있고
강인함으로 무장했으면서도
오히려 새롭고도 온화한 스타일을
소유하고 있는 자이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