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웹툰의 특징과 볼 만한 웹툰 소개

웹툰의 특징과 볼 만한 웹툰 소개

  • yoda 

작년 말 둘째가 태어나 아내가 산후 조리원에 가 있는 2주를 혼자 보내며 깨달았다. 이제는 혼자서 지내는 것이 익숙하지 않다. 혼자서 식사를 하는 것도, 혼자서 TV를 보는 것도, 혼자서 시간을 보내는 것도.
그 와중에 손에 잡힌 것이 만화였는데 워낙 종류가 많아 좋은 만화 책을 고르기가 쉽지 않다. ‘추천 만화’ ‘읽을 만한 만화’ 등등의 검색어로 블로그와 카페를 뒤져 작품을 선정하고 있는데 최근에 재밌게 본 만화로는 미식축구를 다룬 ‘아이실드21’ 정도 뿐이다.
웹에서 무료로 볼 수 있는 만화, 웹툰이 굉장히 많은데 기존의 만화와 다른 점은 이렇다.

  • 만화책과는 달리 모니터로 보는 웹툰은 그림 하나 하나가 매우 크다.
  • 색을 많이 쓴다. 심지어 올 컬러인 경우도 제법 된다.
  • 짧은 분량 내에서 긴장감 유지를 위해 압도적으로 빠른 템포
  • 촌철살인의 댓글은 웹툰을 보는 또 하나의 감칠맛이다.

담는 그릇이 달라지면 음식도 바뀌어야 하는가 보다.
여튼 요즘 재밌게 보는 만화는 다음과 같다.

  1. 이끼 (윤태호) 최고다!
  2. 생활의 참견 (김양수)
  3. 마음이 만든 것 (정필원)
  4. 라미레코드 (양영순)
  5. 다음 PC (성게군)
  6. 페르소나 (서영웅)
  7. 정열맨 (귀귀)
  8. 고향의 꽃 (한)
  9. 도로헤도로(?) 이건 웹툰은 아니지만 소재나 그림체가 매우 독특하다. 그리고 잔인하다.

ps. 재미있게 보신 만화 있으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관련 글  입원 전 날 (11/7)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