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C에게

이렇게 편지를 남기는 이유는 아마도 제가 좀 더 일찍 알게 된 까닭입니다. 지금 당신이 모든 힘을 다해 견뎌내고 있는 그 ‘몫’, 사실은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다는 것을 말입니다.
시집을 한권 샀습니다.
김남주.
시인이자 혁명가, 그 누구보다도 자신에게 엄격하고 자신에게 충실했던 남자.
가식과 거짓의 껍데기를 치우고 나면 그곳에는 안락하진 않아도 투명하고 맑은 진실이 있습니다. 눈이 시도록 밝은 그 ‘몫’을 응시하시길 바랍니다.
김남주가 이야기한 것처럼 “이 땅의 꽃은 해마다 제각기 모두 제철을 잊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모쪼록, 기운 잃지 마시고 힘껏 이겨내시길.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