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영화와 애니메이션

The Departed ★★★


관련 영화 : http://www.imdb.com/title/tt0407887/
상상만 해도 즐거운 – 마틴 스콜세지, 레오나르도 디 카프리오, 맷 데이먼, 잭 니콜슨, 마틴 쉰, 알렉 볼드윈. 이름만으로도 관객을 흥분시킬 만한 강력한 구성이다.
아, 그러나 이 슈퍼 콤비네이션 피자를 방불케하는 캐스팅도 유덕화, 양조위 두 배우의 그 눈빛과 고독을 당해내지는 못했다.
무간도‘가 선과 악, 경찰과 갱스터, 숨은 자와 숨긴 자 사이에서 반복되는 끝이 없는 지옥에서 정체성을 잃고 허물어져 가는 개인의 내면에 촛점을 맞춘 것과는 달리, the departed는 ‘고인(故人)’ 정도로 번역 가능한 그 제목처럼 모든 사건이 종결된 뒤의 허무함에 집중하고 있다.
청량한 하늘이 외려 지옥 같은 느낌을 주던 구룡반도 어디 쯤의 옥상과 끝이 보이지 않는 회색의 뉴욕 마천루 구석 쯤의 옥상은 너무 다른 곳 이다. 그렇게 세부의 묘사가 다를 뿐 아니라 그 묘사의 비중도 다르고 결말 또한 다르지만 애초에 두 작품을 분리해서 생각하기란 쉽지 않다.
그런 의미에서, 마틴 스콜세지의 작품은 원작의 아우라를 벗는 것은 성공했지만 그만큼의 새로운 아우라를 만들어내지는 못했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2 replies on “The Departed ★★★”

소재가 보여줄 수 있는 정서를 원작이 120푸로 구현했는데
리메이크해봐야 뒷북 아니겠나.
차라리 벤 스틸러와 마이크 마이어스의 코미디였으면 재밌었을 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