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 B2C 쇼핑몰 사업의 미래

관련기사 1. 인터파크, 사업외도 `된서리` … 경품용 상품권 막혀
관련기사 2. [2분기 실적] 아마존, 매출 22%↑ 순익 58%↓
인터파크는 성인오락실에서 사용하는 상품권 발행으로 2분기에 80억 매출, 25억의 순익을 발생시켰다. 관련기사의 “사업부문별 거래비중”에서 볼 수 있듯 본업인 상품 유통의 거래 비중이 50% 밖에 되지 않으며, 이렇게 매출액의 비중이 바뀔 수 밖에 없었던 것은 실제로 유통 사업부문이 negative growth를 기록한 것에 따른다.
악순환이다. 유통 사업이 마이너스를 발생시키고 그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다른 사업부문을 확장하고 그것이 다시 본업인 유통 사업의 경쟁력을 악화시킨다.
아마존 역시 비용상승으로 인한 순익의 감소를 보이고 있다. 전년 동기 매출이 22%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순익은 -58%를 기록했다.
B2C 사업은 매출액이 증가할 수록 그에 따른 부대 비용-마케팅, 배송, 물류, 고객지원 등-도 증가하기 때문에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더라도 수익성을 제고시키는 일이 쉽지 않다. 더우기 지금 한국은 지마켓을 위시하여 그야말로 쇼핑몰 춘추전국의 시대가 아닌가.
쇼핑몰은 살아남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인터넷으로 물건을 판다는 일이 단순히 싸게 파는 일이 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사용자는 인터넷 쇼핑을 통해 싸게 사는 것 외에 다른 이득을 원하고 있고, 그래야 그들의 지갑이 열릴 것이다. 쇼핑2.0에는 어떤 상품이 들어있어야 할까?

“단상, B2C 쇼핑몰 사업의 미래”의 4개의 댓글

  1. 그런데 백화점들은 어떻게 일정 수익을 챙길 수 있을까요? 그들도 어차피 경쟁이 있고, 사람들은 싸게 사는 걸 좋아할텐데요. 쉽게 비교를 할 수 없다. 그게 답이 될 수 있을까요?

  2. 오히려 백화점이 고객에게 주는 잇점은 너무 뚜렷하지요. 쾌적한 환경과 고품질의 고객서비스. 이것이 백화점과 시장을 가르는 변별점이고 이런 점 때문에 기꺼이 더 비싼 가격을 지불하게 되지요.
    인터넷 쇼핑을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가 ‘더 싸게 살 수 있다’인데, 이것이 사용자에게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그리고 유일한 장점일까하는 것입니다.

  3. / jmirror 백화점이 옛날부터 일정 수익을 챙겼다고 할수 없죠. 오랜 세월에 거쳐 수많은 백화점들이 돈 못벌어 망했고 결국 돈 많은 롯데,현대 그리고 신세계 정도로 시장이 굳혀졌다고 보는게…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