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뉴스

다음커머스 : 상품권 로비, 분식회계, 비자금 조성

2006년 8월 25일 SBS의 8시 뉴스 첫 기사는 ‘다음커머스의 상품권 발행 업체 지정 로비 및 그와 관련한 검찰의 수색 영장‘이었다.

  1. 다음커머스-이하 디앤샵-디앤샵은 상품권 발행 업체로 지정받기 위해 문화부 공무원과 게임산업개발원을 상대로 수억원대의 로비를 벌였다.
  2. 당시 자본 잠식 상태인 디앤샵은 분식회계를 통해 재정 상태를 속였다.
  3. 발행 한도 이상의 상품권 발행을 통한 부정 수입은 비자금으로 축적되었을 수 있다.

다음 커머스는 올 6월에 분사하여 8월에 상품권 발행 업체로 지정되었고, 1조8천억원(이상)의 상품권을 발행해 왔다.
정계 로비에, 분식회계에, 비자금까지. 이게 기술로 승부하는 벤처기업의 모습이란 말인가? 다음커머스의 분사가, 이런 부정행위 적발의 위험에서 다음커뮤니케이션을 보호하기 위해 사전에 계획된 것이 아니길 바랄 뿐이다.
ps. 관련기사 : “‘다음’, 억대 금품 로비 등 정황 포착”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3 replies on “다음커머스 : 상품권 로비, 분식회계, 비자금 조성”

‘Daum’관련된 sbs기사와 그 반응을 보면서…..
우선 ‘바다이야기’ 관련된 최근의 언론의 반응을 보면서, 또 저런다 또 저런다 싶었다. 아니 대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