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100 세계의 문학 2006. 봄

related book : 세계의 문학 2006. 봄

이상한 일이다. 편집부는 어떤 생각으로 이문열의 장편소설을 책의 절반도 넘게 집어넣은 것일까? 더군다나 서동욱 편집위원은 서문에 ‘세계를 낯선 것으로 치환하는 시인’을 세계가, 독자가 기다려줄 것인가의 물음을 던지면서 말이다.

이문열의 소설 ‘호모 엑세쿠탄스’는 여전히 그렇다. 이씨는 아닌 척하고는 있지만 불만이 가득찬 목소리로 이렇게 얘기한다.

역대 정권 중에서 가장 큰 떡을 만지게 된 이 정권의 손에 묻은 떡고물은 오래 굶주린 위에 갑작스레 우겨넣은 기름진 고깃덩어리 꼴이 되어…

거기에다 어줍지 않은 386의 독백을 늘어 놓다가 아닌 밤 중에 홍두깨 격으로 프리메이슨과 해방신학을 접목시키려는 기묘한 시도를 하고있다. 이씨가 알아주는 달필인 탓에 글이야 술술 읽히지만 역겨움에 책을 덮어버렸다.

대체 세계의 문학은 무슨 생각인가?

ps. 박형서의 소설 ‘논쟁의 기술’은 재기발랄하다. 박남철의 시는 여전히 Macho의 냄새를 폴폴 풍기며 무성의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으며(이것이 그에게는 칭찬일 지도 모른다) ‘레비나스로부터 무엇을 배울 것인가 ‘에 관한 짧은 글 세꼭지는 시사하는 바가 많다.

관련 글
개구리. 모옌

'계획 생육'은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이다. 부부는 2명의 자녀를 출산할 수 있고 그 이상 넘어가는 아이는 호적에 올릴 수 없다. 남자들은 Read more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든 책인데, 산업 디자이너의 역할이 무엇인지 그리고 얼마나 중요한 지 알게 되었다. 사람들이 개별적으로든 집단으로든, 우리가 만든 Read more

악의 사슬. 리 차일드

한동안 잊고 지냈던 하드보일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하드보일드의 매력은 군더더기가 없다는 점이다. 다 잡은 악당 앞에서 일장 훈계를 늘어 놓으며 Read more

다른 사람. 강화길

"영 페미의 최전선" 자극적이지만 작품을 평가절하하는 띠지였다. 저 문구는 이 책을 읽을지 말지 망설이게 만든다. 보통 화제가 되는 무언가에 기대는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