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 of the dead ★★★☆

related imdb : http://www.imdb.com/title/tt0418819/

전작 ‘dawn of dead’에서 2004년판 리메이크작에서 단거리 선수처럼 뛰어다니던 좀비들은 -그 덕에 영화는 참패하고- 다시 그 느릿하고 비릿한 ‘살아있는 시체’들로 돌아갔다.
세계는 이미 식욕만 남은 좀비들의 손에 넘어갔고, 인간들은 바리케이트를 친 일부 성역에서 겨우 살아남아 있다. 산 것과 죽은 것이 공존하는 세계에서 더이상 남은 공포는 없으며, 그들 양자에게는 삶이 아니라 지긋지긋한 ‘존재’ 자체가 있을 뿐이다. 살아 있는 것이 살아 있는 죽은 것과 다를 바가 없다는 라일리의 읊조림, 여전히 곱씹을만하다.

관련 글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완벽한 타인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추천하지 않는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파국으로 끝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눈이 오면 거리의 모든 지저분한 풍경이 가려지지만, 다음 날 해가 Read more

“land of the dead ★★★☆”의 2개의 댓글

  1. 죄송하지만 좀비들이 뛰어다녔던 것은 리메이크작일 뿐,
    조지로메로의 원작에서 좀비들은 여전히 걷고 있었습니다.
    랜드오브더데드로 오면서 약간의 지능을 갖게 되었으니, 진보한 것이죠.

  2. 아, 2004년의 리메이크 작품은 로메로의 작품이 아니었군요?
    이런, 왜 그 영화가 로메로 감독의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던 것일까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