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00 음식혁명


related book : http://kr.product.shopping.yahoo.com/ssp?pid=10411233
이 책의 저자는 존 로빈스. 그 유명한 아이스 크림 회사 ‘베스킨 로빈스 ‘의 유일한 상속자이나 그 모든 권리를 포기하고 환경운동가로 살아가는 사람이다.
책의 제목 위에 붙어있는 설명 ‘육식과 채식에 관한 1,000가지 이해와 오해’에서도 알 수 있듯이 존 로빈스는 육식을 하지 않는 것이 우리의 삶과 환경을 근원적으로 개선시킬 수 있음을 아주 분명하고 확실하게 설파하고 있다.
닭과 돼지와 소는 태어나자마자 편히 앉을 수도 없는 좁은 우리에 갇혀 배설물이 무릎까지 차오르는 채 각종 항생제로 뒤범벅된 비정상적인 사료들을 받아 먹으며, 결국 정신이 말짱한 상태에서 가죽이 벗겨지고 다리가 잘려나가는 고통을 겪고 있다.
단순히 가축에 대한 동정심 때문이 아니라 다음과 같은 이유에서도 육식은 죄악이라고 할 수 있다.

– 열대 우림지대에서 사육한 소고기로 패스트푸드 햄버거 하나를 만들 때마다 20-30종의 식물, 100종의 곤충, 10여종의 새와 포유동물, 파충류가 사라진다.
– 열대 우림의 생물들을 위협하거나 멸종 위기로 몰아 넣은 가장 큰 원인은 가축들의 방목이다.
– 미국의 가축이 먹어치우는, 콩을 비롯한 곡물은 사람 14억명이 양식으로 사용할 수 있는 분량이다.
– 미국의 인구는 고작 전세계의 4%다.
– 미국인이 먹어치우는 소고기 양은 전세계 소고기 소비량의 23%다.
– 농경지 2.5에이커에서 생산하는 식품은 종류에 따라 각기 다른 수만큼 인간의 에너지를 충족시킨다.
* 양배추를 생산하면 23명이 에너지를 충족시킬 수 있다.
* 감자를 생산하면 22명이 에너지를 충족시킬 수 있다.
* 쌀을 생산하면 19명이 에너지를 충족시킬 수 있다.
* 밀을 생산하면 15명이 에너지를 충족시킬 수 있다.
* 닭고기를 생산하면 2명이 에너지를 충족시킬 수 있다.
* 우유를 생산하면 2명이 에너지를 충족시킬 수 있다.
* 소고기를 생산하면 1명이 에너지를 충족시킬 수 있다.
– 매해 배고픔과 기아 관련 질병으로 죽어가는 전세계 인구를 충분히 먹일 수 있는 곡물의 양은 1,200만톤이다.
– 곡물 1,200만톤은 미국인이 소고기 소비를 10%만 줄이면 얻을 수 있는 분량이다.

무엇을 먹고 어떻게 살 것인가의 문제는 나와 우리 가족에 국한되는 것은 아니다. 채식주의자가 되기로 맘 먹는다.

관련 글
Jackie's kitchen

일요일 특근을 나왔다가 저녁을 '재키의 주방'에서 먹었습니다. http://www.jkkorea.co.kr/ 코엑스몰 입구 베니건스 맞은 편에 있습니다. 재키의 이름을 걸고 국수와 딤섬 등을 Read more

겨울철 별미 ‘과메기’와 ‘막회’

과메기다. 식당이 모두 회사 근처인듯 한데...:)맛]겨울철 별미 ‘과메기’와 ‘막회’ 동해안 겨울 별미인 과메기가 벌써부터 인기를 누리고있다. 과메기는 ‘바닷바람이 만드는’ 겨울철 Read more

악의 사슬. 리 차일드

한동안 잊고 지냈던 하드보일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하드보일드의 매력은 군더더기가 없다는 점이다. 다 잡은 악당 앞에서 일장 훈계를 늘어 놓으며 Read more

다른 사람. 강화길

"영 페미의 최전선" 자극적이지만 작품을 평가절하하는 띠지였다. 저 문구는 이 책을 읽을지 말지 망설이게 만든다. 보통 화제가 되는 무언가에 기대는 Read more

“25/100 음식혁명”의 1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