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istory of Violence ★★★☆


related imdb : http://www.imdb.com/title/tt0399146/
마지막 시퀀스를 보라.
모든 ‘폭력’을 행사하고 돌아온 이 남자의 저녁 식사 자리는 얼마나 어색한가. 그를 위해 어린 소녀가 접시를 놓고, 포크와 나이프를 가지런히 놓아준다. 소녀는 아직 폭력을 모른다.
폭력이라는 것이 일상화, 일반화되기 시작하면 아무런 자극이 되지 못한다는 것을 초반 도입부의 연쇄 살인범 에피소드에서 잘 보여주고 있다. 아무 것도 모르는 식당 주인에게 고조되는 압력. 관객은 숨을 죽이게 되고 뒤이은 정당방위에 묘한 불안감을 느끼게 된다.
계속해서 이어지는 또다른 사건들. 탐 스톨의 섹스와 조이 쿠삭의 섹스가 그렇게 다를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오로지 ‘폭력’ 때문이다.
그렇게 폭력에 익숙해지는 관객들은, 리치 일당을 처리하는 영화의 결말 부분의 폭력에는 오히려 담담해지지만, 그가 집으로 돌아갔을 때의 멍멍한 눈빛을 잊지 못할 것이다.
데이빗 크로넨 버그의 이름은 빛을 잃지 않고 있다.

관련 글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 (2/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주재료가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음식인데다가 짠 맛인지 단 맛인지도 구별할 수 없었습니다.

보안관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재미가 없지는 않지만 시간을 들여 볼 만큼은 아닙니다.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