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수 (running wild) ★★★


related movie : 야수
세 남자 모두 야수였을까?
ps. 대부와 무간도에 대한 오마쥬는 인상적이다.

관련 글
더 랍스터 (10/10)

매우 추천합니다 제목을 보고 '요리 영화인가 보다' 생각했습니다. 지금의 시간과 가깝거나 먼 미래 어디에도 잘 어울리는 이야기인지라 뭐라 정의하기 어려운 Read more

파업 전야 (10/10)

추천합니다. 영화의 포스터를 찾다보니, 오히려 눈에 들어오는 이미지가 있었습니다. 파업 전야는 전국의 대학교 학생회와 노조, 노동운동 단체를 중심으로 대학 강당에서 Read more

처음 만나는 자유 (10/10)

오래됐지만 매우 강력히 추천합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얼굴 하나를 보고 고른 작품인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매력은 중성미였지' 이런 옛날 Read more

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Read more

“야수 (running wild) ★★★”의 4개의 댓글

  1. 허허.. 이런 좋은 영화를 이제서야 보다니,
    그대도 많이 게을러졌구먼. 쯧쯧…
    * 오마쥬한 영화가 한 두편이 아닐세.
    대부, 무간도, 영웅본색, 리쎌웨폰, 스카페이스…

  2. 핑백: 궁시렁+궁시렁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